꿀팁연구소

1년에 딱 2달만 생겼다 사라지는 호수 "그린레이크"

5월 중순부터 7월 중순까지 딱 1년에
2달간만 생겼다 사라지는 호수가 있다.

더 소문나기 전에 가야할 여행지 1위로 뽑히기
도 한 이 호수는 오스트리아의 슈타이어마르크
주에 위치해 있다. 원래는 그린파크라고
불리는 공원이지만 5월이 되면 알프스 산맥에
서 눈이 녹은 물이 공원에 흘러들어 수위가
6월에는 12m까지 이르는 호수로 변한다.
그땐 공원에 있는 벤치, 꽃, 나무, 다리까지
완전히 물에 잠기게 되어 한 폭의
그림을 호수 속에서 볼 수 있다.

이 그린레이크는 1년중 5~6월 단 2달만
존재하고 7월이 되면 물이 점점 줄어들어
원래의 공원으로 돌아온다. 7월이 되면
점점 물이 줄어들어 한 겨울에는 1m정도의
물만 남고 다시 공원으로 변신한다.

아직 한국에서 그린 레이크를 다녀왔다는
사람은 열 손가락 안에 꼽힐 정도로 희귀
여행템이다. 하지만 TV, SNS를 통해 점점
입소문이 퍼져나가면서 해외여행 중
가보고 싶은 곳으로 점차 알려지고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