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항공기 화재시 살아남는법 5가지

1.승무원의 지시를 따른다.

승무원들은 공포와 겁에 길린 승객들을
대피시킬 수 있도록 안전 훈련을 받는다.
미국 항공사에는 승무원들이 큰 소리로
"안전벨트를 풀고 소지품을 챙기지 말고
이쪽으로 따라오라"고 승객들에게 안내한다.
기본적으로 가장먼저 승무원의
체계적인 지시를 따르는 것이 좋다.

2. 소지품은 반드시 버리고 나온다.

항공기 비상 발생시 소지품을 기내에 두고
나와야 할 여러 이유가 있다. 기내수화물함
또는 좌석 밑에서 가방을 꺼내 들고 나오는
경우 대피를 위해 승객들이 대기중인 통로를
막을 수 있고 결국 대피 시간 지체로 이어질
수 있다. 재빠른 대피를 할 수 있도록 미끄러져
나오도록 설계된 슬라이드를 덩컹거리며
가방을 움켜쥐고 타는 승객들은 많이들 가방을
놓치고 그 가방은 뒤따라오던 승객을 덮칠
수 있다. 또 한가지 소지품을 놓고 나와야하는
이유는 양팔과 손을 활용해서 지상으로
미끌어질 때 충격을 견디고 착지할 수 있도록
해야하기 때문이다. 비상탈출용
슬라이드에서 내려오는 속도는
놀이공원에서 타는 놀이기구보다 더빠르다.

3. 하이힐 벗어야 하나?

고무 성분으로 만든 비상 탈출 슬라이드는
뾰족한 하이힐로 인해 구멍이 날 수도 있으며
이로 인해 아직도 대피를 위해 대기중인 승객
들에게 치명타가 될 수있다. 하지만 최근에는
하이힐로 인해 슬라이드에 구멍이 뚫릴 가능성
이 매우 낮다는 주장이 있어 하이힐을 벗지
않고 비상탈출을 유도하는 항공사도 있다.

4. 좌석이 출구로부터 얼마나 떨어져있는지 확인한다.

비행기가 이륙하기전 가장 가까운 출구로부터
몇 열 정도 떨어져 있는지 확인해봄으로써
비상 상황 발생시 어느 방향으로 가야하며
출구까지 거리가 얼마정도 되는지 가늠해
볼 수 있다. 이렇게 미리 생각해 놓는
승객이 가장 먼저 탈출할 가능성이 커진다.

5. 연기가 날 경우 자세를 낮게 유지하고 기어간다.

비행기 결함이나 사고로 기체에 불이
붙으면 가까이에 있는 물로 옷이나 손수건을
적셔 코와 입을 막는다. 일반적으로 기내
유독가스는 공기보다 밀도가 낮으니 최대한
자세를 낮추고 바닥에 설치된 비상탈출 유도
등을 따라 가장 가까운 비상구로 탈출한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