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카센터에서도 알려주지 않는 자동차 관리하는 5가지 꿀팁

차량을 보유하고 있는 사람이라면 자동차 관리의 중요성을 느낄 것이다. 자동차는 어떻게 관리하느냐에 따라 수명이 달라지기 때문이다.

그러나 인터넷이나 카센터 등에서 자동차 관리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넘쳐나면서 관리가 어려워질 수 있다. 특히, 많은 사람들이 잘 모르지만 헷갈려 하는 자동차 관리 꿀팁을 지금부터 알아보자.

1. 엔진 오일의 교환주기는 1년

종종 카센터에서 5,000km쯤 뛴 차의 엔진오일을 교환해야 한다고 말한다. 신차의 경우 더 빨리 갈아줘야 한다며 엔진오일 교환을 권유한다.

그러나 자동차 제조업체의 제품설명서에 따르면 엔진오일은 15,000km 혹은 1년을 주기로 교환하기를 권장한다. 경우에 따라 7,500km에서 엔진오일 교환을 권장하는데 택시, 경찰차, 견인차 등이 이에 해당한다.

2. 브레이크액 교환주기는 2년

브레이크액은 갈지 않으면 브레이크가 먹통이 되는 현상을 겪을 수 있다. 때문에 안전을 위해서라도 브레이크액은 제때 갈아주는 것이 좋다.

브레이크액 교환 작업은 번거로운 데 비해 비용이 저렴하여 카센터에서 꺼리는 작업이지만, 40,000km 이상 혹은 2년을 주기로 교환하기를 권장한다.

3. 냉각수, 에어컨 가스는 자주 교체하지 말 것

일부 카센터에는 냉각수 및 에어컨 가스를 계절에 따라 교환을 권유한다. 그러나 냉각수를 한 번도 교체한 적이 없다면 200,000km 이상 혹은 10년까지는 교체하지 않아도 된다.

다만 주기에 맞춰 한 번 이상이라도 교체했다면 2년 단위로 교체해주는 것이 좋다. 또한 에어컨 가스는 1년마다 점검을 하고 부족하다면 교체하지 않고 보충만으로도 충분하다.

4. 새 타이어는 뒤쪽부터 끼우기

대부분의 자동차 타이어는 앞쪽부터 닳게 된다. 뒤쪽에 비해 앞쪽이 빨리 닳게 되다 보니, 앞쪽 타이어만 교체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타이어 제조 업체에서는 헌 타이어를 앞쪽에 끼우기를 권장한다. 뒤쪽 타이어는 휠밸런스 점검 후 앞쪽으로 보내고 새 타이어는 뒤쪽으로 끼우는 것이 좋다.

5. 자동차 점검은 대부분 공짜

대부분의 자동차 회사에서 점검은 무료로 제공한다. 종종 무상점검 기간이라는 말로 생색을 내는 경우가 있는데 보통은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때문에 항상 자동차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이상한 소리가 나거나 문제가 느껴진다면 바로 점검을 받는 것이 좋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