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주유소 알바생이 알려주는 유류비 아끼는 팁 7가지

1. 수요일에 주유한다.

주요소들은 주초에 가격을 한번 올리고
목요일 부터 주말 나들이 차량들을 대상으로
가격을 다시한번 올린다. 그래서 평균적으로
가격 인상의 한 가운데 있는 수요일이 가장
저렴한 가격을 나타낸다. 참고로 추석이나
설날 등 긴 연휴가 시작되지 직전에 주유소를
찾지 않는 것이 내 지갑에 대한 예의이다.

2. 이른 아침에 주유한다.

특히 겨울철과 같은 추운 날씨에는 휘발유의
밀도가 올라가기 때문에 같은 가격에도 조금
더 많은 양의 주유가 가능하다. 반면 습도가
높은 날은 주유를 피하는 것이 좋다. 연료탱크
안에 수증기가 발생해 물방울이 맺힐 수 있는
데 물방울이 많으면 상대적으로 기름이
덜 들어가고 차량에도 좋지 않기 때문이다.

3. 새벽타임을 놓쳤다면 밤 늦게

새벽에 주유를 못했다면 밤 12시 전후를
노려보는 것이 좋다. 보통 24시간 돌리는
주유소들은 출퇴근 시간을 기점으로 유류비를
올리고 손님이 현저히 줄어드는 자정 시간 때
맞춰 가격을 약간씩 내리기 때문이다.

4. 유조트럭이 보이면 당장 나오라

보통 사람들은 유조트럭이 있으면 "막 들어온
싱싱한 기름"이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사실은 이와 정 반대이다. 휘발유 수송트럭이
지하에 있는 탱크에 기름을 공급할 때
탱크 바닥에 있던 찌꺼기들이 모두 올라오게
된다. 이때 주유를 하게되면 내차에
찌꺼기가 들어올 확률이 높다.

5. '원' 보다는 '리터' 단위로 주문

일반적은 "3만원치 넣어주세요" 말하곤하는데
석유시장감시단이 발표한 주유소 이용팀에
따르면 주유시 '원' 단위 보다는 '리터'단위로
주문하는 것이 좋다고 한다. 그 이유는 최근
정량미달 주유소가 종종 적발되는 탓에
무턱대고 기름을 가득 채워 넣으면 정확히
얼마나 들어갔는지 파악하기 어렵기
때문이라고 한다. 또한 한번에 20리터씩
주유할 것을 권장하는데 20리터가
감시단의 정량 검사 기준이어서
주유소들이 쉽게 속이지 않는다고 한다.

6. 주유하는 속도를 늦춘다.

주유하는 속도에 대해 사실 갑론을박이 많다.
하지만 맥주와 비교하면 쉽게 이해할 수 있다.
맥주를 맥주잔에 빠르게 따르면 금방 거품이
생겨 제 양도 못채우는 경우가 많다.
물론 휘발유나 경유는 맥주와 성분이
확연히 다르지만 거품이 생기는 부분은
마찬가지이다. 때문에 느리고 천천히
주유하면 조금이라도 더 양을 늘릴 수 있다.

7. 주유 경고등이 켜질때까지 기다리지 않는다.

대다수의 운전자들은 계기판 눈금이
바닥일 때까지 기다렸다가 주유한다.
하지만 기름이 거의 남아 있지 않았을때
주유하게되면 연료가 탱크 바닥에 부딪히면서
산화해 일정 부분의 연료가 바로
날라가게 된다. 이를 고려했을 때 눈금이
한 칸 이상 남았을 때 주유하는 것이 좋다.

함께보면 좋은꿀팁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