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워터파크에 선크림 바르고 가면 안되는 이유

선크림을 바르고 물놀이 하면 안되는 이유

러시아 모스크바 국립대의 최근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선크림 속 '아보벤존'이
수영장 물의 염소와 자외선에 동시에
노출되면 '독성'물질로 변한다고 발표했다.

'아보벤존'이란?

선크림에 든 아보벤존은 자외선을 안전한
적외선으로 바꿔 피부 손상을 막는 효과가
있다. 안전하다고도 인정받아 현재도
전 세계 선크림에 쓰이는 성분이다. 하지만
최근 러시아 모스크바국립대 연구진이
자외선 차단 효과를 지닌 아보벤존이 자외선과
염소 처리한 물에 동시 노출되면 암을
유발하는 독소를 생성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아오벤존이 수영장 물과 만나면 더 위험하다?

아보벤존은 수영장의 염소 처리된 물과
반응해 2가지 독성물질로 변형된다.
이 2가지 성분은 독성이 매우 강해서
치명적인 종양을 유발하는 것은 물론
여성에게 불임이 생기는 강한 연관성이 있다.
또는 인체의 자연 회복 메커니즘을 교란해
암 위험을 키울 수 있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이번 연구가 논란이 된 이유는?

안전하다고 생각했던 아보벤존이
여러곳에 많이 쓰이고 있기 때문에
논란이 되고있다. 아보벤존은 선크림 뿐만
아니라 보습제, 립밤 등 일부 화장품에도
쓰인다. 이번 연구를 검토한 영국 피부재단
대변인에선 이번 연구 결과가 매우
신중하게 재검토돼야 한다고 발표했다.

그럼 어떻게해야하나?

독성 물질로 변하는 조건이 "수영장 물의
염소 + 자외선" 동시에 노출되는 상황이므로
수영장에서 물놀이 할때는 제외하고
선크림을 바르는 것이 피부암 예방에 좋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