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외국인들이 놀라는 한국에서만 즐겨 먹는 음식 5가지

해외 여행을 가면, 여행지의 새로운 문화와 새로운 음식을 마주하게 된다. 특히 새로운 음식은 맛과 형태 등의 다양한 면에서 우리를 놀라게 한다. 주로 먹어보지 못했던 식재료일수도 있고, 상상도 못했던 조리법인 경우도 있다.

이는 외국인이 한국에서 여행 와서 마주하는 한식도 마찬가지이다. 외국 관광객 또한 한국을 방문해서 처음 보거나 놀라는 음식들이 있다. 지금부터 어떤 음식들이 있는지 함께 알아보자.

1. 도토리묵

다람쥐의 주식으로 알려진 도토리를 가루로 만들어 묵을 쑤면 도토리묵을 만들 수 있다. 한국에서만 만들어 먹는 토종 음식으로, 텁텁하면서도 고유의 쓴 맛이 난다.

외국인들은 젤리 같은 식감에 도토리가 재료라고 말해주지 않으면 알아차리기 어렵다고 한다. 특히, 작고 딱딱한 도토리가 묵이 될 수 있다는 것에 놀란다.

2. 미더덕
TV조선 '행복한저녁'

한국에서는 주로 시원한 맛을 가진 국물을 내는 데 사용되는 재료이다. 씹으면 톡하고 터지면서 입안 가득 바다향이 퍼지는 음식이다.

이렇게 독특한 식감 때문에 한국에서도 호불호가 갈리지만, 세계적으로 한국 이외에 미더덕을 요리해 먹는 나라는 없다고 한다.

3. 깻잎

깻잎은 고기집 쌈이나 튀김 요리뿐만 아니라 시장, 마트 등의 일상에서도 쉽게 구할 수 있는 국민 채소 중에 하나이다. 그러나 깻잎이 가진 특유의 향은 외국인에게 있어서 우리가 고수를 마주하는 것과 같은 느낌이라고 한다.

따라서 외국인들은 쉽게 먹지 못하고 한국에서만 즐겨 먹는 음식 중 하나이다. 한국 이외에도 즐기는 곳이 있다면 터키의 남부 일부 지역에서 깻잎을 먹는다고 한다.

4. 간장게장

음식을 오래 보관하기 위해 소금이나 간장 등에 절이는 요리법은 한국뿐만 아니라 많은 나라에서도 사용하고 있는 요리법이다.

그러나 간장게장처럼 살아있는 게를 간장이 절여 먹는 간장게장은 한국에서만 만날 수 있는 토종 음식이다. 특히 살아있는 게를 염장한다는 건 외국인들이 적지 않게 놀랄 수 있다.

5. 골뱅이
tvN '집밥백선생2'

골뱅이는 한국 이외에도 일본, 프랑스 등에서도 소비되고 있기 때문에 외국인들이 놀라기는 어렵다. 그러나 전세계 골뱅이 생산량 중에 80%를 한국에서 소비하고 있기 때문에 한국에서만 즐겨먹는다고 해도 무난할 것이다.

우리에게는 마트에서 통조림으로 쉽게 구할 수 있을 만큼 흔한 음식이지만 외국인은 처음 보는 독특한 음식 중 하나라고 한다.

외국인이 한국 식당에서 놀라는 문화 5가지

1. 식당마다 호출벨이나 진동벨을 사용한다.
2.테이블에 수저함이 비치되어 있거나 붙어 있다.
3.바비큐 화로가 테이블에 붙어 있다.
4. 소규모 가게까지 마일리지 제도가 존재한다.
5.수납식 깡통의자에 외투나 가방을 보관한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