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여름철 꿉꿉한 빨래 냄새 잡는 방법 5가지

1. 세탁할 때 베이킹소다나 식초를 넣는다.

쉰 냄새를 방지하려면 베이킹소다 한스푼이나
식초를 넣어주면된다. 베이킹소다와 식초로
세탁할때 세제와 섞어 사용하면 어느정도
쉰 냄새를 방지할 수 있다.

2. 헹굴 때 섬유유연제 사용은 필수

헹굴때 섬유유연제를 넣는 것도 좋은 방법이
다. 세탁한 의료에 세제 성분이 남아 있으면
세균냄새와 섞여 악취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세제 냄새를 제거하고 어느정도 살균을 해주는
약산성 섬유유연제를 사용하면 쉰 냄새를
없앨 수 있다. 오히려 너무 많이 사용하면
역효과가 날수있으므로 적당히 넣어줘야한다.

3. 따뜻한 물에 세탁하기

따뜻한 물에 세탁을 하면 때도 잘 빠지고
세제의 효과도 높일 수있다. 이것은 세제가
찬물보다는 더운물에 잘 풀리고 때에
투해서 분해하는 효과가 크기 때문이다.
또 기름때인 지방은 찬물에서는 굳어 잘
녹지 않지만 온수에서는 잘 녹는다. 사람에게
서 묻어나오는 때나 기름기는 사람 몸의 온도
보다 조금 높은 온도로 세탁해야 잘 녹는다.

4. 선풍기 바람 쐬기

냄새의 원인이 되는 세균 번식을 막으려면
무엇보다 수분을 빨리 증발시켜 빨래를
말려야한다. 빨래에 남아있는 물기가
공기중으로 흩어져야 빨래가 마르는데
바람이 불어 공기가 흔들리면 옷에서 나온
물방울들이 빨리 릍어져 그만큼 빨리
마르게된다. 특히 장마철에 선풍이를 틀어
놓으면 빨래 말리는 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5. 다리미를 이용한 말리기

빨래를 널어 어느정도 물기가 빠지면 다리미로
살짝 다려주면 좋다. 빨래를 좀더 빨리 말릴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다리미의 높은 온도로 어느정도 살균이 되어 세균번식도 막을 수 있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