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실제 면접관들이 말하는 면접 준비생이 알아둬야 할 핵심포인트 총정리

사회에 처음 나와 취업 준비를 하다 보면 각종 스펙 쌓기에, 시험들을 줄줄이 통과해야만 한다. 그 과정 속에서도 취업으로 향하는 길에는 항상 마지막에 기다리고 있는 것이 있는데, 그것이 바로 면접이다.

많은 구직자들이 면접을 준비하면서 알아두어야 할 것들이 많지만, 긴가민가한 정보들이 많다. 그래서 정리했다. 실제 면접관들이 말하는 면접 준비생이 알아둬야 할 핵심포인트들이다. 어떤 것들이 있는지 지금부터 함께 살펴보자.

면접 준비생들이 쉽게 오해하는 것들
1. 면접시간이 길수록 합격확률이 높다

구직을 준비하는 많은 면접 준비생들이 느끼는 오해 중 하나이다. 특히 다른 경쟁 구직자와 함께 면접을 볼 경우 질문빈도에 따라 면접시간이 상대적으로 차이 나는 어려움을 몸소 겪으면서 심리적으로 위축된다.

그러나 반드시 면접시간이 합격 확률로 이어지지 않는다. 면접자 중 의구심을 유발하여 질문이 길어지는 경우도 있기 때문이다.

2. 공백기는 무조건 감점요인이다

공백기가 있는 면접 준비생들은 공백기를 어떻게 설명해야 할 지 많은 고민을 한다. 공백기는 감정요인이 될 수 있다는 생각 때문이다. 공백기가 감정요인이 될 수 없다는 말은 할 수 없다.

그러나 면접관들은 공백기를 무조건적인 감점요인으로 보지 않는다. 업무 역량과의 관계를 설명할 수 있다면 충분히 플러스 요인이 될 수도 있다.

3. 토른 면접에서 결론이 자신의 주장으로 도출되어야 한다

토론 면접에서 자신의 주장만을 도출해야 하는 것은 아니다. 회사는 다양한 의견이 모여 하나의 목표를 지향하는 조직이다. 때문에 결론보다 과정을 중시한다.

토론의 결과가 아닌 토론의 과정 속에서 이루어지는 의사소통을 평가하는 것이다.

4. 무조건 솔직한 것이 좋다

사회생활에서 거짓말을 하지 않는 것은 중요하다. 그러나 무조건 솔직해야 한다는 뜻은 아니다. 질문을 받다 보면 차마 모른다고 솔직하게 대답해야 할 수도 있다.

그러나 질문에 따라서는 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았거나 입사의지가 부족하다고 판단될 수도 있다. 알고 있는 내용을 최대한 논리적으로 설명하거나 표현을 달리하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이다.

면접 준비생이 가져야 할 자세
1. 면접관은 적이 아니다

면접 자리에 가게 되면 누구나 긴장하게 된다. 목소리가 떨리게 되고, 머리 속이 하얗게 변해 버린다. 그러나 그 자리에서 살아 남아야 한다는 생각은 완고해져서 면접관을 어렵게 대하고 만다.

그러나 면접관은 적이 아니다. 분명 그들은 면접 준비생들의 말을 들어주러 나온 사람이기 때문에 내가 전하고자 하는 것은 잊지 않고 명확히 전하는 것에 최선을 다하자.

2. 겸손하지만 당당하게

많은 면접 관련 서적에서도 강조하는 부분이다. 그러나 많은 사람들이 감을 잡지 못하는 태도이기도 하다. 간단하게 설명하면 자신이 가진 것을 보여주되 자랑이 되어선 안 된다. 충분한 논리를 가지고 경험이 어떠한 도움을 줄 수 있는지를 설명해야 한다.

3. 말투를 연습하자

아무래도 면접은 사람 대 사람으로 직접 대면하여 말이 오가는 커뮤니케이션이다 보니 말투가 매우 중요하다. 그저 컨설팅 받은 대로 정해진 대답만 내뱉으면 어느 면접관이 보아도 로봇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

적당한 볼륨을 가지고 자신이 가진 열정과 사교성을 말투로써 면접관에게 전달할 수 있도록 생각하고 노력하자.

면접 때 피해야 할 질문

1. 휴가 질문 : 휴가는 몇일정도 되나요?
2. 근무시간 조정 가능 여부 : 전 제가 원하는 출근시간이 있는데
3. 기업 소문에 대한 것 : 이런 이야기가 들리던데진짜인가요?
4. 해고에 관한 질문 : 만약 제가 부당하게 해고 당한다면
5. 특혜관련 여부 : 직원할인은 몇프로 정도인가요?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