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명확하지 못한 상사 지시의 대처법 3가지

명확하지 않는 상사의 지시로 골머리 앓는
직장인이 많다. 이로 인해 방향잡는데까지
시간이 한참걸려 본 업무에도 차질이
생기고 야근하는 일이 허다한 직장인의 비애.
일을 제대로 시키지 못하는 상사로 부터
대처하는 방법은 어떤것이 있을까?


1. 중간보고는 필수

업무지시를 정확하게 하지 않는 상사는
대게 "내가 언제 그랬냐", "혼자 판단해서
일하지마라"는 식의 반응을 보인다. 따라서
중간보고는 필수이다. 그 상사도 정확한
그림을 그리지 못해 중간업무를 통해
자신이 생각하는 방향의 가닥을 잡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분명 중간보고를 통해서
당신이 잘했다면 마치 자신은 다 알고
있었던 것처럼 행동할 것이고 수정해야
할 부분이 있다면 중간보고를 통해 방향을
잡아갈 수 있으니 당신이 다시 새로
작업해야하는 피곤함은 줄어들 것이다.


2. 문서화 하라

불명확한 지시에선 반드시 문서화하여 다시
확인 받아야 한다. "팀장님께서 말씀하신대로
이 업무를 우선으로하여 언제까지 하겠으며,
두번째 업무는 첫번째 업무가 최종 확정
된 후 진행하도독 하겠다" 만약 이런 확인을
받지 않았을 경우엔 무턱대로 두번째 업무
진행상황을 물어본다거나 업무진행에 있어
문제가 생겼을 경우 당신에게 엎어씌울 수
있다. 문서화는 직장내에서의 자연스러운
증빙이기 때문에 필수적으로
문서화하는 습관을 가지는 것이 좋다.


3. 초안을 만들어라

상사의 지시가 불명확할 때 초안을 만들어
보여주는 것이 좋다. 위에서 말했드시 지시
내린 상사도 확실한 방향이 없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아무런 그림을 그리지 못하던
상사에게 당신이 초안을 만들어주면 그제서야
업무의 방향을 잡고 나갈 수 있을 것이다.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