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나라면 보내줄 거 같다 vs 그러지 못할 거 같다.jpg

SBS 영재발굴단

방송에 피아노를 잘치는 아이가 나왔음.

피아노 치는 수준이 상당한 아이.

 

 

 

 

 

이름은 남여울

나이는 9세.

 

피아노를 잘 치는 이유는

그림이 그려진다 해.

 

 

 

 

 

 

 

 

 

부모님 두분 다 음악을 전공하신 분들은 아니심.

아이의 천재성은 물려받기 보단 타고난 재능이라 함.

 

 

 

 

 

 

 

 

처음보는 악보도 완벽하게 소화해 내는 여울이

 

 

 

 

 

 

선생님께서 부모님이 대단하다고 한 이유는

아이가 피아노에 열중할 수 있게 환경을 만들어 주시고

피아노 치는 아이를 늘 존중해 주심.

 

 

 

 

 

 

 

 

 

그런데 이 가족에게 고민이 생김

 

 

 

 

 

 

 

 

 

 

 

 

 

 

고민은 바로 여울이의 러시아 유학

 

 

 

두 분다 직장이 한국이고 여울이의 동생도

키워야 하기에 가족이 다 같이 갈 수는 없는 상황.

여울이 동생은 더 어려서 부모님의 품이 필요한 시기기도 하고.

 

 

 

 

 

 

 

 

 

 

 

 

 

 

 

 

 

 

 

하지만

 

여울이의 입장은 다름

 

 

 

 

 

 

 

 

 

 

 

 

 

 

엄마와 여울이는 진지하게 대화를 함.

 

 

 

 

 

 

 

 

 

여울이가 우는 모습을 보자 마음이 좋지 않으신 어머님.

 

 

 

 

 

 

 

 

 

그래서 여울이의 속마음을 알아봄.

 

 

 

 

 

 

 

 

 

 

 

 

 

 

 

 

 

 

 

 

 

 

상담 후 많은 고민에 빠지신 부모님.

두 분 다 여울이의 입장을 생각해주심.

 

 

 

 

 

 

 

며칠 후 여울이가 편지와 연주를 준비함

 

 

 

 

 

 

 

 

 

 

 

 

 

 

 

 

보내줄 거 같은 느낌으로 방송은 끝이 남.

 

 

 

 

다 집마다 각자의 사정이 있고 가치관이 있는 거니까

자기 생각과 다르다고

댓글로 여울이나 여울이 부모님에 대한

안 좋은 말은 삼가하길 바라.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