꿀팁연구소

교육혁명가가 겪은 진정한 선생님.jpg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두발 자유화가 아니였을 때 선생님이 가위를 들고다니며 남학생들 머리를 더벅머리로 만들고
사랑의 매라는 이름의 몽둥이로 마음에 안드는 학생들을 체벌하고
학생들에게 불필요한 물건들이라며 수거 후 돌려주지 않는 행동들이 그 당시엔 당연하다 느껴졌는데
지금 생각해보니 불필요한 행동이였고 학생들을 위한 교칙이 아닌 교사가 관리하기 쉽기 위한 울타리였다고 봄


 

 

 

 

인기 게시글

facebook
페북에 매일 새로운 이야기가 올라옵니다